관리 메뉴

Gentle Breeze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본문

② My Life/Column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재령 2009. 8. 19. 17:25
벤처 육성·IT대국 기틀 닦은 큰 별 지다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portal=001_00001&id=200908180179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사람...

대한민국 최고의 뉴스메이커 중 한 사람...

IT업에 종사하거나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이 사람은 애증의 대상이다....
누가 뭐래도 지식경제사회를 예측하고 인프라를 구축했던 그의 노력은 박수받을 일이다..
하지만... 쩝...

학부시절...
명예박사학위를 받기위해 학교에 들렀던...
달변가인 그의 연설을 잠시 들은 적이 있었다...

책장 서랍 어딘가에 원고가 꽂혀있을 것이다...

찾아보고 싶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나는 정치에 발을 들여놓은 40년 동안 다섯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네 번의 도전 끝에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개인적인 성취는 중요하지 않다. 나는 이것이 어느 누구든 좌절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면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우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 저서 '다시,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 "나는 야당도 아니고, 여당도 아니라며 정치와 관계없다고 자랑스럽게 말하는 사람은 그것이 중립적이고 공정한 태도인 양 점잔을 뺀다. 그러나 이런 사람들은 악을 악이라고 비판하지 않고, 선을 선이라고 격려하지 않는 자들이다. 비판을 함으로써 입게 될 손실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양심을 속이는 기회주의자들이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저서 '행동하지 않는 양심'

  • "지금 우리 경제의 위기는 민주주의를 희생시킨채 경제의 양적 성장만을 추구한데서 온 필연적인 결과입니다. 민주주의를 하지 않음으로써 정경유착과 관치금융, 부의 편중, 부정부패가 경제의 효율을 저해했고, 결과적으로 우리 경제의 구조적 기반을 병들게 했습니다." -1998년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원법회 연설

  • "사람은 자기 힘으로 어쩔 수 없는 난관이나 불운에 부딪힐 수가 있다. 그러한 때는 결코 당황하거나 서두르지 말고 그러한 시련의 태풍이 지나가는 것을 기다려야 한다. 다만 다시 때가 왔을 때를 위하여 노력과 준비를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저서 `옥중서신`

  • "진정으로 관대하고 강한 사람만이 용서와 사랑을 보여줄 수 있다. 항상 인내하고 우리가 우리의 적을 용서할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도록 항상 기도하자. 그래서 사랑하는 승자가 될 수 있도록 하자" -사형선고 후 아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 "국민이 항상 옳다고는 말할 수 없다. 잘못 판단하기도 하고 흑색 선전에 현혹되기도 한다. 엉뚱한 오해를 하기도 하고, 집단 심리에 이끌려 이상적이지 않은 행동을 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는 국민 이외의 믿을 대상이 없다. 하늘을 따르는 자는 흥하고 하늘을 거역하는 자는 망한다고 했는데, 하늘이 바로 국민인 것이다." -저서 `옥중서신`

  • "정치의 중요한 요체는 국민과 같이 가야합니다. 국민의 손을 잡고 반 발 앞으로 가야 합니다. 국민과 같이 나란히 서도 발전이 안 되고, 손 놓고 한발 두발 나가도 국민과 유리돼서 안됩니다." -경향신문 창간 58주년 기념 특별대담에서

  • "오늘의 영광은 지난 40년 동안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남북간의 평화와 화해협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국민들의 성원의 덕분입니다.이 영광을 우리 국민 모두에게 돌리고자 합니다. 우리 국민과 더불어 이러한 노력을 성원해 준 세계의 민주화와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시민들에게 감사합니다." -노벨평화상 소감문 중에서

    - 출처 : http://condolence.daum.net/kimdaejoong/?t__nil_logo=daum

  • '② My Life > Colum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교체험...  (0) 2010.09.25
    대한민국의 희망  (0) 2009.08.2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0) 2009.08.19
    0 Comments
    댓글쓰기 폼